네이버 검색, 가두리에서 열린 양식장으로

네이버가 새로운 검색 서비스를 발표했습니다. '인플루엔서 검색'이라는 서비스에요. 네이버 검색 결과에 인플루언서가 유투브/인스타그램 등의 다른 플랫폼에 올린 컨텐츠를 노출해줍니다. 한동안 변화가 없던 네이버 검색 서비스에 오랜만에 발표된 소식인데, 그동안의 네이버 검색이 걸어온 길을 생각해보면 꽤나 큰 변화입니다.

00은 테크 회사일까? (번역)

최근에 상장신청을 한 회사들 중에, 별로 공통점이 없어 보이는 회사 두 곳이 있습니다. 바로 위워크WeWork와 펠로톤Peloton입니다. 위워크는 빈 건물을 빌려 사무공간으로 다시 임대를 주고, 펠로톤은 가정용 피트니스 기기를 만들고 피트니스 클래스를 비디오 스트리밍으로 제공합니다. 이렇게 보면 같은 점이 거의 없어보입니다. 하지만 두 회사가 던지는 질문은 같습니다. “테크 회사란 무엇인가?”

애플, 앱스토어 검색결과 자사에 유리하게 주작?

애플의 자사 앱 밀어주기는 이번에 처음 밝혀진 건 아닙니다. 이미 스포티파이가 애플이 자사 앱을 위해 스포티파이를 차별하고 있다고 EU에 제소한 전력도 있어요. 애플만 그리한 것도 아닙니다. 2015년 구글이 검색결과에서 옐프와 트립어드바이저의 데이터를 후순위로 노출하고 있음이 밝혀진 바 있죠. 마이크로소프트의 익스플로러 끼워팔기 논란도 유명하고요.

데이팅은 페이스북을 되살릴 수 있을까

최근 연이은 외부 이슈들로 인해, (인스타그램이라면 모를까) 페이스북은 섹시함을 꽤나 잃어버렸습니다. 여전히 가장 큰 유저베이스가 있고, 기술적으로나 서비스적으로나 퀄리티는 매우 높겠죠. 그런데, 생각해볼까요. 최근 페이스북에 누가 어떤 글들을 쓰던가요? 아니 최근 페이스북에 들어간 적은 있으신가요? 거기서 만난 데이트 상대. 끌려요?

지그재그, 받고 30% 더

큐레이션 커머스 지그재그를 서비스하는 크로키닷컴이 파격적인 인사정책을 공개했습니다. 2020년 경력직으로 입사하는 분들 전원을, 이전 직장 연봉에서 30%을 올려서 채용한다는 것입니다. 현재 재직 중인 직원들에게는 연봉의 30% 상당을 인센티브로 제공한다고 합니다. 훌륭한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승부수를 던졌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