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은 테크 회사일까? (번역)

최근에 상장신청을 한 회사들 중에, 별로 공통점이 없어 보이는 회사 두 곳이 있습니다. 바로 위워크WeWork와 펠로톤Peloton입니다. 위워크는 빈 건물을 빌려 사무공간으로 다시 임대를 주고, 펠로톤은 가정용 피트니스 기기를 만들고 피트니스 클래스를 비디오 스트리밍으로 제공합니다. 이렇게 보면 같은 점이 거의 없어보입니다. 하지만 두 회사가 던지는 질문은 같습니다. “테크 회사란 무엇인가?”

애플, 앱스토어 검색결과 자사에 유리하게 주작?

애플의 자사 앱 밀어주기는 이번에 처음 밝혀진 건 아닙니다. 이미 스포티파이가 애플이 자사 앱을 위해 스포티파이를 차별하고 있다고 EU에 제소한 전력도 있어요. 애플만 그리한 것도 아닙니다. 2015년 구글이 검색결과에서 옐프와 트립어드바이저의 데이터를 후순위로 노출하고 있음이 밝혀진 바 있죠. 마이크로소프트의 익스플로러 끼워팔기 논란도 유명하고요.

데이팅은 페이스북을 되살릴 수 있을까

최근 연이은 외부 이슈들로 인해, (인스타그램이라면 모를까) 페이스북은 섹시함을 꽤나 잃어버렸습니다. 여전히 가장 큰 유저베이스가 있고, 기술적으로나 서비스적으로나 퀄리티는 매우 높겠죠. 그런데, 생각해볼까요. 최근 페이스북에 누가 어떤 글들을 쓰던가요? 아니 최근 페이스북에 들어간 적은 있으신가요? 거기서 만난 데이트 상대. 끌려요?

지그재그, 받고 30% 더

큐레이션 커머스 지그재그를 서비스하는 크로키닷컴이 파격적인 인사정책을 공개했습니다. 2020년 경력직으로 입사하는 분들 전원을, 이전 직장 연봉에서 30%을 올려서 채용한다는 것입니다. 현재 재직 중인 직원들에게는 연봉의 30% 상당을 인센티브로 제공한다고 합니다. 훌륭한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승부수를 던졌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소프트뱅크 직원들, 비전펀드의 출자자가 된다?

최근 1,080억 불 규모(이건 전 세계 VC 시장의 40%을 넘는 규모에요)의 비전펀드 2호 결성을 발표한 소프트뱅크가, 직원들에게 200억불 규모의 대출을 지원해준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냥 대출은 아니고, 비전펀드 2호의 출자 조건입니다. 그러니까, 소프트뱅크의 직원들 개개인이 소프트뱅크에게 빌린 돈으로 펀드의 출자자가 되는 개념입니다. 200억불의 재원 중 손정의 회장이 150억불을 빌려간다고 하고, 나머지 50억불을 직원들이 나눠서 빌려간다고 합니다. 이자율은 5%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