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스 브룩스: ‘사회적 거리두기’는 지금 우리가 쓸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무기입니다. (번역)

그 때 우리는 스스로 적응했습니다. 지금도 그럴 수 있습니다. 아니, 해야만 하죠. 전장에서 그렇듯, 모두에게는 각자의 역할이 있는 법입니다. 우리가 서로의 거리를 벌려 지역사회 확산을 지연시킬 때, 과학과 산업은 백신을 개발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벌 수 있습니다.

디즈니+ 에 소매를 걷어붙인 밥 아이거 (번역)

아이거는 디즈니+를 훨씬 더 파격적으로 출시해도 좋았겠다고 말하지만, 오래된 것과 새로운 것의 균형을 또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그는 “세상과 소통해야 하는 것이니까요”라고 이야기합니다. 그의 재임 기간에서 이 서비스가 갖는 의미가 무엇인지 묻자, 그는 미소지으며 답했습니다.

모바일 퀴즈쇼, 원조맛집은 사라졌지만..

한 때는 컬트적인 인기를 끌었습니다. 동시접속자 230만명을 찍은 적도 있었죠. 별 것 아닌 서비스 같으면서도 신박했던 서비스였습니다. 몇 년 전 등장한 이 서비스는 모바일 시대 새로운 표준이 되는 듯 했습니다. 1,500만 불의 투자를 유치하기도 하며 뭔가 비즈니스를 만들어가는 듯도 했습니다. 하지만 아닐 줄 알았던, 아니 아니었으면 했던 그 일들이 벌어지기 시작했습니다. HQ 트리비아의 이야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