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크리에이터인 세상, 열정 이코노미(Passion economy) (번역)

공유경제, 긱이코노미의 등장으로 누구나 온라인에서 돈을 버는게 가능해졌지만 개인은 찍어내는 결과물의 한 축을 담당할 뿐이었죠. 그런데 직장인 둘이 모이면 퇴사를, 셋이 모이면 ‘유투버해야지'를 말하는 요즘 온라인에서 돈을 버는 방법이 좀 달라진것 같습니다. ‘유투버’ ‘크리에이터'로 대표되는 열정 이코노미의 현상과 플랫폼은 어떤 미래를 가져올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