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워크, 그 영화 같은 추락 (번역)

지난 80일동안 위워크는 스타트업 역사상 유례가 없는 추락을 겪었다. 위워크가 신정한 주식공개(IPO)는 진행되지 않아 비웃음을 샀다. 투자자들은 노이만이 갖고 있던 몇 가지 재무적인 특권조항에 대해 알게 되었다. 회사의 기업가치는 폭락했다. 노이만은 자리에서 내려와야했고 주식공개는 철회되었다. 한 때 470억 불의 기업가치로 평가받던 위워크는 고작 70억 불의 가치만 인정받았다. 소프트뱅크는 구조조정의 책임을 떠안았다.

00은 테크 회사일까? (번역)

최근에 상장신청을 한 회사들 중에, 별로 공통점이 없어 보이는 회사 두 곳이 있습니다. 바로 위워크WeWork와 펠로톤Peloton입니다. 위워크는 빈 건물을 빌려 사무공간으로 다시 임대를 주고, 펠로톤은 가정용 피트니스 기기를 만들고 피트니스 클래스를 비디오 스트리밍으로 제공합니다. 이렇게 보면 같은 점이 거의 없어보입니다. 하지만 두 회사가 던지는 질문은 같습니다. “테크 회사란 무엇인가?”